이유 없이 우는 아이는 없다 신생아 울음소리 해석하기

아이의 울음소리를 좋아하는 부모는 없을 테지만 아직 말을 못하는 아이에게 울음은 매우 유용한 언어입니다. 특히 신생아에게 울음은 도움이 필요하다는 구조이자 언어 수단이기 때문에 더욱 더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합니다. 밤에 잠도 못자고 아기는 울고 이렇게도 달래보고 저렇게도 달래보지만 그치지 않는 울음, 이 울음소리가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아이의 울음 소리가 의미하는 것

모든게 서툰 초보 부모는 갓 태어난 아기의 울음과 몸짓에 당황 할 수 밖에 없습니다. 뭐가 불편한지 뭐가 필요한지 전혀 감이 안잡히기 때문이죠. 하지만 부모도 아이도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차츰 서로의 언어에 익숙해집니다. 예전에는 아이가 울면 바로 달래지 않고 거짓울음인지 지켜보기도 하고 울어야 폐가 튼튼하다는 옛말에 그냥 두는 경우도 있습니다. 만약 우는 아이를 달래지 않고 그냥 지켜보고 있으면 너무 울어 아기가 숨이 넘어 가진 않을지 경기를 일으키진 않을 지 등등 많은 고민을 하게 만듭니다. 직감적으로 그냥 두면 안되겠다고 느끼게 되죠 그러니 오늘 아기의 울음소리가 어떤걸 요구하는지 알아보고 올바르게 케어하는 방법을 배우신다면 스트레스 없는 원활한 육아생활을 하는데 도움이 되실 겁니다.

아기의 뇌는 스트레스에 굉장히 취약합니다. 우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이 생성이 됩니다. 아기를 잘 달래준다면 코르티솔 호르몬의 수치는 다시 내려가지만, 계속 운다면 수치가 점점 높아져 뇌의 구조와 체계가 손상을 입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 아기가 운다면 바로 달래주는 것이 좋습니다.

신생아 울음 소리 해석

간헐적으로 낮게 울다가 갑자기 크게 운다

아기의 이러한 울음은 배고픔을 의미합니다. 배가 고플 때면 처음에는 낮게 시작해서 간헐적으로 울다가 갑자기 문득 배고픈게 생각이 난듯 크게 울기도 합니다. 밥을 주지 않고 여러 방법으로 달래기만 한다면 아기의 울음 소리는 점점 더 커질 것입니다. 안그래도 배가 고픈데 달라는 밥은 안주고 기저귀만 갈거나 배앓인줄 알고 배마사지만 해준다면 더군다나, 울면서 배가 더 고파지니 갈수록 크게 우는 것입니다. 이때 아기의 입술에 손가락을 갖다 대면 밥인줄 빨려고 오물오물 거릴 겁니다.

팔다리를 버둥거리며 보채듯 울다가 차츰 훌쩍인다

기저귀가 젖어서 우는 확률이 높습니다. 젖은 기저귀로 인한 불쾌감 때문에 짜증을 내고 보채듯 칭얼거리는 겁니다. 아무리 요즘 기저귀가 흡수를 잘한다고 해도 불편하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요새 나오는 기저귀의 대부분은 안심팬티라인이 있어 기저귀가 얼마나 젖었는지 금방 확인할 수 있으니 아기가 운다면 먼저 기저귀를 확인해보고 달래주면 됩니다. 만약 밥먹을 시간도 되어 아기가 우는데 기저귀도 많이 쌋다면 밥을 먹이기 전에 기저귀를 갈아주어야 합니다.

얼굴이 벌게지도록 울며 다리를 웅크리거나 하늘을 향해 달리를 찬다

달래도 소용없고 자꾸 안아달라고 보채기만 한다면 혹시 아픈 건 아닌지 살펴보아야 합니다. 특히 배에 가스가 차서 복통이 있을 때 다리를 웅크리거나 하늘을 향해서 차는 경우가 많은데 트림을 시키면 금새 그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아기가 분유나 모유를 잘 개워내고 운다면 지금 수유하는 양이 너무 많아서 역류하고 가스가 차서 우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배에 가스가 찬거 같은데 잘 배출하지 못한다면 우선, 배를 따뜻하게 하고 따뜻한 물을 먹여 배에 찬 가스를 배출되게 해야 합니다.

아기가 생후 6개월 이전이라면 영아산통일 수도 있습니다. 다리를 구부리고 배가 딱딱하다면 영아산통을 의심해볼 수 있는데, 만약 장이 말려들어가는 창자겹침증인 경우라면 응급 상황 입니다. 아기가 손을 꽉 쥐고 5분 이상 악을 쓰며 격하게 운다면 바로 병원으로 데려가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눈을 감았다 떴다 하며 칭얼거린다

흔히 말하는 잠투정입니다. 졸리면 그냥 자면 될텐대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아기는 졸리면 자야한다는 걸 알지 못합니다. 그래서 졸린이 느낌이 싫고 불쾌해서 우는 것입니다. 표정 변화나 눈물 없이 우는 소리만 내거나 눈을 비비거나 화가 난 것처럼 짜증을 내며 운는 것도 졸려서 우는 것입니다. 아기는 배와 가슴이 살짝 눌린다면 금새 잠이 듭니다. 그래서 부모의 품에 안겨있으면 잠을 잘자는 것이죠. 또한 모로반사로 인해 잠이든 아이가 깨지 않도록 해야합니다.

마치며

혹시 육아 선배 부모에게 차라리 신생아 때가 나았다, 배속에 있을 때가 좋을 때다 라고 들어보셨을까요? 지금 닥친 내 상황이 제일 힘들겠지만 신생아때의 아기는 올바르게 달래만 준다면 생각보다 많이 울지 않습니다. 그러니 내 아기가 운다면 잘 관찰을 해보고 올바르게 달래주어 부모도 아기도 스트레스없는 육아를 할 수 있기를 바라며 신생아 울음소리 해석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