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아기에게 주는 첫 번째 선물, 태담 태교

아빠 태교의 첫걸음은 뱃속 아기에게 아빠의 존재를 알리는 것부터 시작합니다. 태아는 아빠의 굵고 편안한 목소리를 좋아합니다. 매일 조금씩 말을 건네보는 걸로 시작하시면 되는데 그게 바로 태담 태교법 입니다. 그렇다고 꼭 무슨 말을 정해서 해야 하는 것이 아닌 그냥 목소리를 들려준다는 느낌으로 시작하면 좋습니다.

태담 이란?

태담은 태아와 대화를 주고받으며 엄마 아빠의 사랑을 전하는 태교법입니다. 임신 5개월만 되어도 태아는 청각과 더불어 오감이 발달해서 엄마 아빠의 감정과 목소리, 외부의 소리를 감지 할 수 있습니다. 이때 태담으로 자극을 주면 태아의 좌뇌와 우뇌를 고르게 발달시켜 지적 능력뿐 아니라 정서 발달에도 도움이 됩니다.

특히, 뱃속에서 양수를 통해 소리를 전해 듣는 태아는 주파수가 낮은 남자의 목소리를 더 잘 듣기 때문에 엄마보다 아빠의 태교가 훨 씬 효과적입니다.

임신 시기별 태담 태교 방법

임신 4개월

태담 태교의 첫걸음은 엄마가 마음가짐을 편안히 하는 겁니다. 태아의 두뇌 발달이 급진전되어 엄마가 느끼는 감정을 태아도 같이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러니 남편은 아내가 늘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하도록 신경을 써주어야 합니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 초음파 사진을 보면서 아기가 소중한 존재임을 이야기 해보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오늘 병원에 가서 우리 (태명)의 모습을 봤단다. 사랑하는 우리 (태명)이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있다가 아빠 만나자” 식으로 이야기를 건네면 됩니다.

초음파를 이용한 태담 태교법

임신 5개월

양수 안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다가 가끔 엄마가 느낄 수 있을 만큼 발길질을 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아이가 발길질을 할 때 아내의 배에 손을 얹고 다정하게 이야기를 해보는 겁니다. 태아가 음감을 느끼기 시작하는 때이므로 태교 음악을 같이 틀어주고 이야기를 하면 더 좋은 태교가 될 수 있습니다.

뱃속에 아이는 엄마 목소리 보다 아빠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시간이 부족합니다. 그러니 출근하기 전, 퇴근해서 아이에게 가볍게 인사를 건네는 습관을 가지면 좋습니다.

임신 6개월

태아는 양수 안에서 위치를 마음대로 바꿔가며 활발하게 운동을 합니다. 청각이 발달해 엄마의 몸속과 자궁 밖의 소리를 완전하게 들을 수 있고 소리에 반응을 보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동화책을 읽어주는 것도 태담 태교의 좋은 방법 중 하나입니다. 동화책에는 희망과 기쁨, 사람 등 긍정적인 내용이 담겨 있어서 엄마의 정서적 안정에도 도움이 되고 태아의 정서 발달에도 매우 좋습니다.

잠들기 전 침대에 누워 동화책을 읽어주며 자연스럽게 말을 건네 볼 수 있습니다. “(태명)아 동화책 재미있었어? 이제 코~ 자고 내일 또 재밌는 동화책 읽어줄게 사랑해 우리 (아들, 딸)” 라고 이야기를 할 수 있습니다.

임신 7개월

태아는 자궁 밖에서 들리는 소리 중 좋아하고 싫어하는 소리를 구분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엄마의 부드럽고 상냥한 목소리, 클래식 음악 등은 태아의 마음을 편안하고 즐겁게 만들 수 있습니다. 반면에 부부 싸움을 하는 큰 소리는 엄마의 감정이 극도로 흥분된 상태에서 내는 소리라 태아가 굉장히 싫어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태아가 좋아하는 소리를 들려주면서 대화를 나누며 교감하는 게 중요합니다.

태동이 느껴지면 배를 쓰다듬으며 적극적으로 반응을 해주면 좋습니다. “우리 (태명)이 아빠 여기 있어~, 빨리 나오고 싶나보네 아빠도 우리 (태명)이 빨리 보고 싶어 사랑해~” 라는 식으로 이야기를 해볼 수도 있습니다.

임신 8개월 ~ 출산

뇌가 커지고 뇌의 주름이 늘어나면서 뇌세포와 신경계가 완벽하게 연결되어 감각 운동 능력과 기억력이 발달합니다. 또한 소리의 강약을 확실하게 구분할 정도로 청각 기능이 완성됩니다. 아내와 가볍게 산책을 하며 주변 경관이나 날씨 등의 상황을 이야기 해주면 좋습니다.

“바람이 시원하게 부는 구나~ 춥지는 않니?” “이쁜 꽃들이 많이 피었구나, 노란색, 빨간색 이쁜 꽃들이 많이 피었어 우리 (태명)이도 다음에 아빠랑 꽃구경하자~” 등으로 주변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진행하면 좋은 태교가 될 수 있습니다.

결론

태교에 대해 너무 어렵게 받아들이지 않으셔도 됩니다. 아빠의 존재를 알게 하고 편안한 목소리를 들려주는 것만으로 좋은 태담 태교가 될 수 있습니다. 무슨 말을 해야 할 지 모르겠다면 동화책을 읽어 주거나 출퇴근을 할 때 인사를 건네주는게 습관이 들이다 보면 나중에는 더 자연스럽게 태교를 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실 수 있습니다.